‘북한 지령 혐의’ 청주 4명 미스터리···국정원 21년간 지켜만봤다



북한 문화교류국 공작원들의 지령을 받아 지하조직 ‘자주통일 충북동지회’를 결성해 활동한 혐의를 받는 충북 청주시 조직원 4명을 국가정보원이 21년 전부터 추적해온 사실이 확인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도 이들이 북한 공작원들과 해외에서 수차례 만나고 공작금까지 수령해 F-35A 스텔스기 도입 반대 운동 등을 벌이 – 북미정상회담,간첩,국가보안법,충북동지회,국정원,민주노총,청주,국가수사본부,경찰,서훈,국가안보실장,박지원,국가정보원장,남북정상회담,평양 특사,대북 특사,남북화해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